도야지의 잡담

redpig.egloos.com

포토로그



소고기로만 햄버그 스테이크 만들기 취미생활

아내는 돼지고기 알러지가 있어서... 일반 레스토랑의 햄버그 스테이크는 먹으면 탈이납니다.

어디나 함박(햄버그스테이크)는 맛을 위해 돼지고기를 섞더군요.

그래서 그냥... 집에서 소고기로만 만들어 먹습니다.

 

산지에서는 양파가 넘쳐난다고 하는데... 양파 한망에 대여섯개 들어있고 4~5천원씩 하더군요. 요즘은 그래서 늘 한두개 정도 꼭 필요한 만큼만

구입합니다 양파값이 오르면 양파재배 농민에게 도움이 되어야 할 터인데 말입니다. 어쨌거나... 첫번째 스텝으로 양파해체~했습니다.

 


양파가 투명해질때 까지 잘 볶습니다. 그리고 다시 식힌뒤에 좀 심하게 다져줍니다.


빵가루가 필요한데... 파는거 써도 좋구요. 집에 남아도는 식빵 저렇게 망에다가 잡고 밀어버리면 빵가루가 떨어집니다. 이렇게 저렇게 만들어 보니 고구마

전분도 괜찮고 감자 전분도 괜찮고 쌀가루 써도 별 문제는 없더군요. 다진고기의 접착제 역할 및 딱딱하게 만들어 주는 역할이니 뭘 써도 별 문제는 없을 듯

합니다.

 

다진 고기 8천원 정도...중의 3분의 2입니다. 3분의 1은 냉동고로... 담에 쓸일이 있겠지요. 호주산 소고기입니다.

빵가루+계란 3개 + 소불고기 양념 약간 + 마늘 3큰술 + 치킨용 간장소스 약간 을 투하하고 열심히 반죽해줍니다.

 

반죽이 끝나면... 따로 먹을 수 있게 동그란 모양으로 하나씩 만들어줍니다. 전체 재료비는 만오천원 정도이고 그러면 손바닥 보다 좀 더 큰 크기의 스테이크가 열몇개 쯤 나옵니다. 맛은 뭐... 제가하는 음식이 늘 그렇듯 그냥 평범하고 딱 상상하는 그대로의 맛이 납니다. ^^



마지막 사진을 제대로 못 찍었네요. 사실... 먹을만한데 말입니다.

오늘은 좀 쌀쌀하네요. 점심시간 다 되어가는데... 다이어트는 낼 부터 하시구요. 맛난 점심 드세요.




저녁 도시락 // 닭가슴살 볶음밥 취미생활

스물넷에 결혼했으니 이제 이십년에서 쫌~ 모자라게 함께 살았습니다. 제법 오랜

시간동안 함께 살다보니 집안을은 알아서 나눠맡게 되었는데... 음식은 주로 제가 합니다.

뭐... 잘하는 사람이 하면 장땡 아니겠습니까. 그렇다고 제가 요리를 잘한다거나 하는 건

절대로 아닙니다. 다만... 비교해서 마눌보다는 잘한다는 이야기지요.

오늘은 마트에서 닭가슴살을 구입했습니다. 다섯덩어리에 4천원인데... 비교해보면 참치

캔보다 쌉니다.

둘이 먹기엔 다섯덩어리는 좀 과한듯 해서...일단 두덩어리는 냉동고로 직행시키고 세덩어리만 분해를 시작합니다.

다른 부위와는 다르게 잘 썰립니다. 장미가 그려진 칼따윈 필요없습니다. 잡아 뜯어도 뜯길정도(?)이니... 그냥 대충 슥삭슥삭...

양념이랑 버무릴려고 옮겨 닮았습니다.

볶음밥이란게... 잘 볶으면 그만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그냥 집에 있는 것 대충 투척합니다. 저는

마늘 소불고기양념 닭튀김 순한 매운맛 양념 고춧가루를 넣었습니다. 그리고 양배추 썰어넣고 콩나물은 살짝 데치고 합체....

이런 계획입니다.

 

아무거나 대충해도 맛나게 되는 게 볶음밥 아니겠습니까 ^^

이거 그냥 버무려서 프라이팬에 구워 먹으면 그냥 반찬으로 먹을 수 있습니다. 맛도 좋구요. 굳이 볶음밥을 만드는 것은 반찬 따로 먹지 않는 도시락

을 위해 그렇습니다. 아내랑 저는 도시락을 싸가는데 반찬이 있으면 귀찮습니다. 그래서... 볶음밥 하나만 달랑 가지고 출근합니다.

콩나물은 천원어치만 사면 푸짐합니다. 끓는 물에 1분간 데쳐주고 난 뒤... 찬물로 한번 더 씻어 주면 아삭거린다고 하네요. 뭐 습관처럼 합니다.

콩나물은 천원어치만 사면 푸짐합니다. 끓는 물에 1분간 데쳐주고 난 뒤... 찬물로 한번 더 씻어 주면 아삭거린다고 하네요. 뭐 습관처럼 합니다.

양배추 분해한것과 양념 버무린 것을 동시에 프라이팬에 투척!~합니다.


이대로 그냥 먹어버리면 되는데... 밥볶는거 귀찮은데... 이런 생각들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갑니다. 그러나... 도시락 때문이니 끝을 봐야지요.

밥도 투척합니다.

 

데친 콩나물과 고춧가루 약간... 그리고 이제 열심히 물기가 없어질때 까지... 밥이 살짝 탈때까지 볶아주면 완성입니다.


데친 콩나물과 고춧가루 약간... 그리고 이제 열심히 물기가 없어질때 까지... 밥이 살짝 탈때까지 볶아주면 완성입니다.



일단 완성입니다. 딱 상상하시는 바로 그런 맛입니다. 특별할 것도 없구요. 도시락 통에 나눠 담으면 끝이지요. 이렇게 오늘도 하루가 시작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자작 옷 만들기] 조끼 만들기 취미생활

옷감+실+미싱+아내의 바느질 솜씨 로 만들어낸 자작 조끼입니다.

고양이인지 곰인지의 인형은 찬조 출연. 일단 완성품 사진 나갑니다.


예쁜가요? 안예뻐도 예쁘다고 해 주시길... 서너시간씩 작업하는 것 같았으니 토탈 여덟시간 정도 걸린듯 합니다.
조카들의 나이는 8살 5살... 사이즈만 다르게 만들어진 옷입니다. 보고있으니... 똑같은 건담 팔 다리를 한 여덟개씩
만드는 느낌... 똑같은 걸 여러번 하는 건 옷이나 프라모델이나 귀찮을 것 같습니다.

크게 보면 이런 모습...옷감+단추는 대구 서문시장에서 사온 것입니다.

입으면 이런 모습입니다. 물론... 이 사진은 여덟살 짜리 조카 사진은 아니구요.
실사용할 조카가 입으면 이런 모습입니다.
놀때 입는 옷이란 느낌보다... 그냥 행사 같은 거 있을 때 깔끔하게 입는 옷같은 느낌입니다. 이상... 미싱에 빠져서 여러가지
실험을 통해 옷을 자작하고 있는 마눌님의 작품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ps1.
추가 마눌님의 작품 2
안감과 겉감을 달리해서 2가지로 코디가 가능함 ^^;

[주말 폭식일기 ] 메밀국수 + 부채살 취미생활



아시는 분은 다 아시지만...평소에 음식 만들기를 좋아하는... 이제 딱 사십대의 아저씨입니다.

음식 접대의 대상은 늘 사랑하는 마눌님이구요. 철저하게 마눌님 입맛에 특화되어

있어서... 가끔 어머니나 다른 가족들은 제 음식을 거절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사설이 길었네요. 사진 나갑니다.

파를 분해합니다. 메밀국수용 가쓰오 국물에 들어갈 겁니다. 어디까지나 제 취향 마눌취향입니다. 파가 많을 수록 좋더군요.

파 향기도 그렇고 파 매운맛도, 메밀국수와 함께 씹히는 파의 식감도 다 좋아합니다.

 


국물은 시중에 파는 가쓰오 국물입니다. 싱거우면 간장을 약간 추가하면 적당한 맛이 됩니다.



다음은 면이지요. 4분정도 삶고... 찬물에 씻고 물기를 싹 뺀뒤에 건져냅니다. ... 아... 여름 내내 저희 부부는 메밀국수를 하루 한끼는 꼭 먹는 편입니다.

지금도 먹고 싶네요. 주말이라서... 면식으로는 모자란 듯 하여 *마트에 들러서 뭐 싸게 파는 것 없나 찾아보다가 get 한 아이템이 있습니다.

 


냉동 부채살입니다.

냉장 부채살은 100g당 3000원대... 냉동 부채살은 100g당 1500원 정도 하더군요. 저거 전부해서 만원 정도입니다. 불고기용 등급만큼 싸더군요. 한번도 먹어

본적 없지만... 부채살이라는 것과 싼맛에 하나 샀는데... 결과는 대박이더군요. 냉동육이라서 다르게 느껴지는 건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일단 전부 먹을수

없어서 반만 덜어 해동하고 반은 냉동고로 넣어 두었습니다.




오옷~ 주말 고기는 정말 진리입니다.

바로 굽기~


샤브용으로 가능한 부채살이라서 올리자 마자 잘 익습니다. 조금만 신경안써도 태워버릴듯... 소고기가 두꺼우면 익히기 힘든데... 이건 넘 편하고 좋네요.

어쨌든 그렇게 차려진 밥상...


무우채는 몇시간 전에 만들어 둔 겁니다. 모든 음식에 잘 어울리는 반찬입니다.  만드는 방법은 식초 간장 고춧가루 올리고당 마늘 무우채... 하루만 지나면 새콤한 맛이 배가되고 깍두기 같은 맛 식감이 생깁니다.

고기는 간장 와사비 올리고당 물 마늘... 로 만든 장에 찍어 먹습니다. 메밀국수와 함께 먹어도 그만이구요.

주말이 아니라... 다이어트 결심한 날은 늘 저렇게 먹어버리는 통에 날마다 날마다 살이 오릅니다. 후회하봐야 소용없겠지요?

아쉽게 보내지 않고 맛난 주말을 보냈다는 것에 만족해야 할 듯 합니다.

이상 사십대 아저씨의 음갤 첫 글이었습니다. 내일 출근 생각하면 가슴 답답하지만... 그래도 좋은 밤 보내세요. 


재밌게 보고 있는 드라마... 취미생활

재밌긴한데...
그러니까..
영어대사가 많다.
뭐...비행기 관제관 드라마니까.
근데
그 영어대사 할때마다... 피식 피식 웃음이 난다.
자기들은 진지하게, 정말 진지하게 대사치는 건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웃는지는 보면 알거임~

1 2 3 4 5 6 7 8 9 10 다음